«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68
Total
983,341
관리 메뉴

작은outsider의 생각누리

2015년 1월 독서토론 모임 후기 본문

독서 토론 모임

2015년 1월 독서토론 모임 후기

무량수won 2015.01.23 10:39




2015년 1월 독서토론 모임책 평가.


조선 풍속사3 : 조선 사람들, 혜원의 그림 밖으로 걸어나오다 - 강명관



(평가 점수 5점 만점)

 

 생각의 변화를 주는가?

 표지 디자인은?

 간접체험지수

(경험하지 못한 것을 다루는가?)

 남에게 추천 할 만한가?

 참여자 1

 4.5

2.0

2.0

0

 참여자 2

 5.0

 1.0

 4.0

 3.0

 참여자 3

 4.0

 0

 3.0

 2.0

 참여자 4

 2.0

 1.0

 3.0

 1.0

 참여자 5

4.0

 1.0

 3.0

 2.0

 참여자 6

 3.0

 2.0

 2.0

 2.0



전반적으로 참여자들 모두 책 자체에는 호의적이었습니다. 그림에 대해서 생각하지 못했던 관점을 보여줘서 좋았다는 평이었지요. 다만 이 책을 누군가에게 추천할 만한 책인가하는 물음에는 대다수가 회의적이었습니다. 결정적으로 책이 많이 어려웠고 전문적인 책으로 보였다는 평이었습니다. 간접체험지수는 원래 책에 대한 동감과 감동에 관한 질문이었는데, 제가 마음대로 이렇게 바꿨습니다. ^^;; 자세한 이유는 여기엔 적지 않겠습니다. 여하튼 좀 복잡한 것인데요. 그냥 글 그대로 생각해도 됩니다.





마지막으로 표지디자인의 경우는 보시면 아시겠지만, 풍속화를 도식화 하다보니 나온 디자인입니다. 이번 모임에 참여한 분들에게는 썩 괜찮다는 느낌을 주진 않았던 것 같습니다. 사실 이 책은 과거 만들어졌던 책을 새로 만든 것인데요. 과거 디자인은 도식화된 그림이 아닌 풍속화가 들어가 있었습니다. 제가 그 버전의 책을 들고 갔었는데, 참여자 분들 다수가 지금의 디자인 보다 옛 버전이 낫다고 평해주시더군요.




참여자들 추천. 독서토론에서 다뤄보고 싶은 책.


파라다이스 - 베르나르 베르베르

수고양이 무어의 인생관 - E.T.A. 호프만

나는 걸었고 세상은 말했다 - 변종모

내가 알고 있는걸 다인도 알게 된다면 - 칼 필레머

내 이름은 눈물입니다 - 정은진

집으로 가는 길 - 이스마엘 베아

내 생의 마지막 저녁식사 - 되르테 쉬퍼

해피 버스데이 - 아오키 가즈오




1월에 주목했던 이슈는(참여날 기준 최근 이슈)


어린이집 폭행사건

왜 좀 더 깊은 논의가 되지 않는가? 처벌과 단속만 있고 어린이집 근무 환경 개선에 관한 이야기가 없어서 아쉽다. 어디에서도 아이들이 보호받을 수 없다는 것이 씁쓸했다.


박근혜 대통령 기자회견 

딴 세상 사람이 다른 이야기를 하는 것 같았다. 소통되지 않는 느낌이었다.


연속적으로 불거지는 갑질 사건

땅콩리턴과 백화점 모녀사건. 계급화된 세상의 맨 얼굴이 드러난 것 같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