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68
Total
983,341
관리 메뉴

작은outsider의 생각누리

한국에 정품 사용자가 적은 이유는 무엇인가? 본문

문화 컨텐츠 연구

한국에 정품 사용자가 적은 이유는 무엇인가?

무량수won 2012.11.01 17:17

게임과 관련 커뮤니티를 돌아다니면, 종종 나오는 이야기가 있다.


한국 게임은 1억을 주고 만들든 10억을 주고 만들든 100억을 주고 만들든 모두 똑같다. 케릭터 만들면 무한 반복 사냥하는 퀘스트로 뺑뺑이 돌면 끝이다. 새로운 시도는 하지 않아서 한두번 해보면 더이상 한국 게임을 기대하지 않게 된다. 우리도 거대 외국 게임 회사들이 만드는 패키지 게임 같이 나오면 좋겠다.


패키지 게임을 만드는 것이 답이다. 하지만 패키지 시장을 불법공유로 한국 유저들이 다 죽여놓은 것 아니냐. 당신들이 이렇게 변하게 만들어 놓고 우리들에게 뭐라고 하는 건 게임만드는 사람 입장에선 기운 빠진다.



뭐 이런 식의 논쟁이다. 언제나 이런 논쟁이 오가게 되면 보통 감정싸움으로 번지게 되어 정품을 꼬박꼬박 구입하는 유저와 개발자가 한팀이 되고, 불법 복제품을 종종사용하는 대다수의 사람들이 한편이 되는 광경이 연출된다. 물론 불법복제품을 사용하는 사람들이 숫자가 많다고 이런 논쟁에서 숫자적으로 유리하지는 않다. 대다수가 사용하지만 불법은 불법이고 그로인해 패키지 시장이 죽어버린 것도 사실이기에 논리적으로나 당당함에 있어서도 매우 불리하기 때문이다.


내가 이런 이야기를 굳이 꺼낸 이유는 그동안 소모적(?)인 논쟁에서 벗어난 이야기가 오간 광경을 보았기 때문이다.


뭐 전문가(?)라고 하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몇번 나왔던 이야기지만 일반 게임 유저들 사이에서는 이에 대해서 깊이 있게 이야기 할 기회가 많지 않았기 때문에 뜬구름 잡는 이야기 처럼 오갔을 뿐이었는데, 마침 누군가의 도발(?)로 인해서 게임과 관련된 이야기가 약간의 진도가 진행 되어 꽤 진지한 이야기가 오갔다.


엄밀히 이야기하면 게임이야기를 게임계 쪽에만 국한시키는 것이 아니라 문화적 그리고 사회적인 문제와 결부시켜서 이야기가 진행된 모습이 꽤 인상깊었다는 뜻이다.



일단은 어떤 이야기가 이 논쟁(?)에 불을 지폈는지와 크게 두가지로 분류된 날 것의 의견들을 보고 내 의견을 조금 덧붙이도록 하겠다.






아래는 위 이야기에 주제에 맞춰 한국과 미국 및 선진국이라 불리는 나라들의 시급을 비교해 문화생활을 위한 가격이 어느 정도인지 사람들이 달아 놓은 댓글이다.





아래는 패키지 게임이 발전하지 못하는 이유를 사람들의 인식의 차원에 핵심을 두고 이야기된 댓글들 이다.





이 긴 댓글들을 보고 당신은 아마 여러가지 생각을 했을 것이다. 누군가는 "그래! 맞아 백날 임금이 높아지면 뭐해 인식이 바뀌지 않으면 꽝인걸"이라며 한탄할 것이고, 누군가는 "인식이 이렇게 된건 역시 사람들이 받는 임금이 적어서 그래"라고 생각할 것이다. 또 누군가는 좀 더 나아가서 "아니 돈도 있고, 인식이 바뀌면뭐해? 결국 게임을 즐길 시간이 없는걸? 얼마 하지도 못하는 게임 때문에 그 돈을 쓰는게 아까운건 당연한 거 아니야?" 라고 생각할 수 있다. 혹은 더 넓게 바라볼 수도 있고 좁지만 깊게 바라볼 수도 있고...



이건 비단 게임만의 문제는 아니다. 게임 만큼이나 영화, 음악등의 문화생활은 모두 같은 문제를 가지고 있다. 모두 불법복제로 인한 문제가 발생하고 있고, 그로인해 상당수는 어렵다 아우성을 치고 있고 또한 게임의 패키지 시장처럼 시장가치가 소멸된 곳도 있다. 물론 각각의 문화 종류에 따라 약간의 차이는 있다. 음악의 경우는 상당수 수익을 음악을 만들고 부르는 사람보다 중간에서 돈을 걷어들이는 통신사들의 횡포라든지, 영화쪽의 경우는 다양한 영화를 볼수 없도록 만들어버려 덩치만 비대해진 대형 극장들의 문제라든지...


이런 분야마다의 문제도 해결해야 하지만, 그 전에 해결하지 않으면 안되는 것이 사람들의 생각의 변화와 삶의 변화라고 생각한다. 어쩌면 나는 인식의 변화에 더 무게를 실은 것일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그 인식의 변화를 위해서는 삶의 변화가 필요하고, 그 삶의 변화를 위해서는 한국에 사는 사람들이 좀 더 인간다운 삶을 위한 여유가 있어야 된다고 생각한다.



법적으로 5인 이상 고용된 사업장은 1주일당 40시간 이상은 일을 못시키지만 어디 그게 그런가? 임금으로 이런 저런 장난쳐놓으면서 더 일하게 만들고, 거기에 의리니 뭐니 어쩌고 저쩌고 하면 한국이란 나라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노동자(?)들은 그건 다른 나라 이야기겠지하면서 일을 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다. 이렇게 법의 보호 장치가 있음에도 호소하기 힘든 곳이 한국이란 나라의 현실인데 삶의 여유을 어떻게 가질 수 있을까? 이들에게 문화 생활이란 음미하는 것이 아니라 일단 급하니까 마시고 보자는 마음인데 문화생활에 지불하는 돈이 아깝다고 느끼는 건 어쩌면 당연한 것일지도 모르겠다. 실제 그 가격이 따지고 보면 저렴하다고 하더라도 말이다.



따라서 상대적으로 저렴한 임금도 문제고 사람들의 인식도 문제지만, 정말 핵심적인 문제는 사람들의 삶에 여유을 가질 수 없는 사회 환경이 아닐까라고 생각해본다.


삶의 여유가 없으니 그런 여유생활에 지불되는 돈도 아깝고, 돈이 아까우니 자연스레 공짜에 더 탐닉하고 별거 아니라는 듯한 대중적 인식이 심어지는 것이라고 본다. 대중의 인식을 바꾸기 위해서 그리고 문화적 발전을 위해서는 이러한 문제가 우선 되어야 하는 것은 아닐까?

10 Comments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sephia.tistory.com BlogIcon sephia 2012.11.01 18:44 신고 정말 그럴지도 모르겠네요. 어째 우리가 더 심각한 이코노믹 애니멀이 되어가는 것일지도....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myahiko.tistory.com BlogIcon 무량수won 2012.11.03 22:44 신고 네... 좀 그런 느낌이 강해요. 여기저기서 한탄하는 소리도 많고.. ㅜㅜ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lwl9588.tistory.com BlogIcon 달도별도 2012.11.01 20:24 신고 잘보고 갑니다~좋은밤 되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funzy.tistory.com BlogIcon 도플겡어 2012.11.01 23:06 신고 창작물에 대해서는 인색하지요 보통 ㅎ
    손에 잡히는 물질적인 면이 없어서 그런가요.

    과거 패키지 시장이 호황일 때 (보통 4만원즈음에 거래가 되던) 그 만큼의 퀄리티가 보장안되는 게임이 쏟아져 나와서 그런 인식이 더 강해지지 않았나 싶네요.
    게임에 대한 인식이 예나 지금이나 그냥 하다 말것이라는것도 한 요인이 되겠지요 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myahiko.tistory.com BlogIcon 무량수won 2012.11.03 22:47 신고 네 말씀하신대로 게임 자체에 대한 인식이 나쁜 것도 한 몫을 하고 있다고 생각해요. 게임이 해도 좋은 것으로 인식이 되었다면, 어린 시절을 보낸 지금의 대부분 주요 고객층인 20대와 30대들이 구입해서 쓰는 것이 몸에 베었을 지도 모르구요...

    나쁜 것이니까 들키지 않고 몰래하려다 보니 점점 음성적인 경로를 찾아가게 되고 그러다보니 그것이 하나의 문화가 되어버린.. 안타까운 현실.. ㅜㅜ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oasis0924.tistory.com BlogIcon 해피선샤인 2012.11.04 14:16 신고 정말 그런 거 같기도 하네요.. 잘 보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konn.tistory.com BlogIcon Konn 2012.11.07 18:10 신고 값이 싸고 비싸고를 떠나서 인식 자체가 '공짜'를 너무 좋아합니다. 공짜 싫어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있겠냐마는 인터넷에서 조금 검색하면 편하고 돈도 안 들여서 다운받을수 있는데 돈을 왜 쓰나요. 예전엔 아예 게임 cd살 돈으로 게임 잡지를 사면 게임 cd를 딸려줬다죠? 패키지 시장은 그렇게 망한거고, 앞으로 부활하지도 못하는게 이런 이유입니다.

    그래서 한국 게임산업은 닥치고 온라인 게임밖에 안되는거죠.

    외국도 불법다운로드는 많습니다. 그러나 그들이 게임을 사는 이유는 단순히 내가 돈을 많이 벌수 있고 게임에 투자하는데 들어가는 비용의 손실이 전혀 크지 않기 때문이 아닙니다. 그들 인식 수준이 우리보다 훨씬 낫거든요. '이 게임을 통해 즐거움을 얻을수 있다면 이정도 비용은 아깝지 않다.' '내가 이 돈을 내는것은 게임을 만든 제작자들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이자 정당한 대가이다.' 뭐 이런 인식을 가지고 있는 이들이 한국보다 많습니다.

    까놓고, 지금 다시 한국에서 패키지 게임을 발매한다면 금방 릴리즈(릴, 인터넷에 풀린다는 의미)되서 모두 불법다운로드 해서 즐길겁니다. 지금이야 인식이 훨씬 나아진 편에 속하긴 하지만..-ㅅ-a;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myahiko.tistory.com BlogIcon 무량수won 2012.11.08 02:19 신고 네... 뭐 현실은 말씀하신 현상이 그대로 나타날꺼에요. 게다가 서양은 한국과 달리 인터넷 시설면에서 떨어지는 것도 있지만 오래 지속되어온 문화에 대한 인식 덕분에 그런 방법이 있어도 좀 덜 한 것도 있을 테구요...

    어짜피 기술적인 발전은 어느 누구도 막을 수 없기 때문에 저는 인식을 바꿀 수 있는 사회적인 변화가 필요하다고 본답니다. ^^ 더 큰 문제는 이런 사회적 변화조차 뜬구름 잡는 듯한... 수준이라는 것이지만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realrosty.tistory.com BlogIcon realrosty 2013.04.08 12:56 신고 비싼 것도 있고, 소장의 기쁨이 메리트가 없는 것도 있고,
    뿌리깊은 공짜근성도 있고... 총체적 난국이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myahiko.tistory.com BlogIcon 무량수won 2013.04.09 23:50 신고 세상의 모든 일은 얽히고 섥히기 마련이니까요. ^^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