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73
Total
876,020
관리 메뉴

작은outsider의 생각누리

이 블로그를 제대로 사용하는 방법 본문

공지사항

이 블로그를 제대로 사용하는 방법

무량수won 2009.08.22 23:29
여기 이상하게 생긴 그리고 방문객도 그리 많지 않은 블로그에 방문해주신 여러분께 " 참 특이하십니다! " 라는 말씀을 드리는 바입니다. ^^

아울러 이 작은outsider의 생각누리라는 블로그를 활용하는 법과 특징 등을 말씀드리겠습니다.

간혹 outsider라는 단어 때문에 요즘 랩하는 친구로 착각하고 들어오신 분들은 없을 것이라 생각은 되지만 가끔 착각하고 오시는 분들께는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여기 블로그의 단어는 이미 네이버 블로그 시절부터 약 5년 전부터 사용하던 단어였습니다. 그러니 착각하고 잘못 찾아온 당신의 실수입니다. ㅡㅡa

이 블로그에서 제가 여러분께 대처하는 방법은 이미 "무량수에 대해서 조심하실 점" 이란 공지로 경고해 두었으니 참고 하시고 마음에 상처를 받지 마시길 바라겠습니다.


일단 이 블로그는 정보형 블로그를 지향합니다.

즉 여러분이 잘 모르실 만한 정보나 혹은 논란이 될만한 이야기를 하는 공간을 지향하는 블로그 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가끔 오래된 글이라 댓글 달기가 망설여 지신다면 그런것 따위 신경쓰지 마시고 달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현재 제가 제공하는 정보는 " 역사 " 카테고리를 통해 베트남의 역사와 대항해시대 온라인에서 사용되는 모험 퀘스트중 역사와 관련된 부분을 최대한 인터넷을 이용하여 역사이야기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혹시 전형적인 역사를 찾으신다면 조금은 부족할수도 있습니다. 이곳은 제 블로그이기 때문에 제가 모르는 부분은 어쩔수 없이 원본이 되어주는 책에서 그대로 따오지만 그에 대한 사설이 들어가지 않을수 없습니다. 이것은 제가 전문 학자가 아니기 때문에 가능하고, 또 누군가는 이런 말이라도 해주어야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두번째로 정보 제공에 목적이 있는 카테고리는 " 공부 중입니다." 입니다.
2009년 8월 22일 현재는 글이 아무것도 없지만 책을 구하고 여러가지 정보를 습득해서, 제 나름대로 생각이 덧붙여지면 포스팅을 할 예정입니다.

많은 분과 대화를 하려고 만든 카테고리는 " 독서 토론 모임 " 과 " 문화 컨텐츠 연구 " 입니다.

" 독서 토론 모임 " 카테고리는 현재 진행중인 독서토론에 관한 정보와 후기 및 제가 책을 읽고난 서평등을 올리고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독서토론은 대한민국 서울 신촌에서 진행되고 있으며, 이 모임의 전신은 네이버에 있는 독서 토론 까페 입니다. 제 블로그와 네이버 까페 두 군데에서 같이 독서 토론 하실분을 모으고 있습니다.
더불어 이 카테고리에는 제가 읽은 책에 대한 서평이 올라가는데, 저만의 시각이 담긴 서평을 쓰기는 것을 지향하기 때문에 가끔 여러분의 생각과 맞지 않을수 있습니다. 그럴땐 왜 자신의 생각과 다른지 댓글을 달아주시거나 그에 대해서 트랙백을 걸어주시면 매우 감사하겠습니다.

" 문화 컨텐츠 연구 "의 경우에는 제가 접하는 문화에 대한 저만의 느낌, 혹은 생각을 적은 것입니다. 최대한 다른 분야의 이야기와 엮어보려고 하고 있으나 아직 내공이 그리 깊지 못해서 많은 연관은 못시키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문화란 것이 매우 포괄적이기 때문에 어떨 때는 굉장히 대중적이기도 하고 어떨때는 너무 매니악하기도 합니다. 혹시 제가 올린 포스트에 불만이나 찬성등 여러가지 의견이 있으시다면, 자신의 블로그의 글을 엮어주시거나 긴~ 댓글을 달아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이런 대화를 위한 카테고리도 꽤 시간이 지난 이야기라 하더라도 대화를 위해 있는 포스트이니 글이 써진지 오래되었다 하더라도 가차 없이 댓글을 달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잡담 및 답변은 말 그대로 그냥 헛소리들 입니다. ㅡㅡa 그냥 넘기셔도 무방한 글이니 신경 끄셔도 됩니다.

" 상상 속 이야기 " 카테고리는 제 느낌을 적은 글이나 소설이 있는 공간 입니다. 한 마디로 저만의 창작 공간입니다. 이 곳에 들리셔서 읽고 난 느낌을 적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기사 연습 " 카테고리의 경우는 없애버려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 중입니다. 방향이 결정되면 공지 내용을 바꾸어 알려 드리겠습니다.

그 외에 오른쪽 아래의 위젯들은 눌러 보셔도 되고 안눌러 보셔되 상관 없습니다. 링크에 대한 설명은 " 무량수에 대해 조심하실 점 " 이란 글에 설명이 되어있으니 여기서는 생략하겠습니다.


위 내용 외에 궁금한 점이 있으시다면 방명록에 적어 주시면 매우 감사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