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22
Total
960,402
관리 메뉴

작은outsider의 생각누리

10월 독서토론 모임을 해요 본문

독서 토론 모임

10월 독서토론 모임을 해요

무량수won 2014.09.25 13:01

꽤 오래 전이었습니다. 막 책에 흥미가 생겨서 이것 저것 읽고 있을 때, 소설을 보고 나서 '재미난 영화를 봤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 소설 때문에 미국 소설에 대한 선입견이 영화같은 묘사를 한다였지요. 그 소설을 재미나게 읽고 나서야 그 작가가 법정스릴러물이라는 장르를 개척(?) 혹은 입지를 다져놓은 사람임을 알게 되었고, 제가 봤던 법에 관련된 영화의 상당 수 원작이 그 사람의 작품임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 사람이 누구냐면, 존 그리샴 입니다. 서점에서 다음 모임 책으로 무엇을 할까 뒤적이다가 존 그리샴의 작품을 모아 놓은 칸이 나오더군요. 참 오랫동안 잊고 지냈던 작가였는데, 옛 생각이 나더라구요. 나름 오랜시간 독서토론을 해왔는데, 왜 아직까지 존 그리샴을 한 번도 하지 못했나하는 생각도 들었구요.

게다가 최근에 시도했던 인문학 책들이 꽤 어려운 면도 있었고.... ^^;; 사실은 지난 모임 때 책을 쉽게 가자는 의미로 소설책을 정했었는데, 뉴스에 대한 진지한 고민이라는 것에 현혹되어서 앞뒤 안 가리고 뉴스에 대한 책을 골라버렸었습니다. 이번에도 그렇게 눈 돌리면 안될 것 같아서 다른 종류의 책에 눈 돌리지 않고 소설책으로 골랐습니다. 재미면에서도 나름 검증받은 작가기도 하고 과거 제가 읽어 봤던 작가의 소설이기도 하구요. 물론 그 시절의 제가 읽었을 때와 지금의 제 취향이 많이 다라져서 이 책이 어떻게 느껴질지 모르겠지만요.

재미난 책 읽기가 되기를 바라며... ^^






10월의 주제책


거리의 변호사 - 존 그리샴



모임 날짜와 시간


10월 19일 일요일 오후 1시



모임 장소


신촌 카페베네






참여방법


E-mail : myahiko@gmail.com



개인 연락처가 블로그에 공개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 있어서 부득이하게 이메일만을 공개합니다. ㅜㅜ 

이메일로 연락을 주시면 이메일을 통해 개별적으로 연락처를 알려드리는 방식입니다. 

더불어서 참여의사를 댓글로도 남겨주세요.


이 모임은 네이버 카페를 중심으로 유지되고 있습니다. 

더 자세한 사항은 오른쪽에있는 링크 메뉴에서 "<네이버>독서토론" 을 클릭해

참고하시면 됩니다.



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