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27
Total
891,146
관리 메뉴

작은outsider의 생각누리

(소소한 이야기) 다음뷰와 헤어지다. 본문

문화 컨텐츠 연구/블로그란

(소소한 이야기) 다음뷰와 헤어지다.

무량수won 2013.06.24 16:00




다음뷰 버튼을 떼어냈다.


얼마 안되는 방문자 수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던 다음뷰 추천 버튼을 떼어냈다. 왠지 모르게 섭섭했지만, 그럼에도 언젠가는 떼어낼 것이었고, 또 그래야만 했기에 과감하게 떼어냈다. 눈에 띄게 줄어들 방문자 수에 대한 두려움이 있었다. 없었다면 거짓말이다. 게다가 내 블로그로 들어오는 길 하나를 막는 행위기도 하다. 내 블로그는 과연 검색만으로 사람들이 찾아올 가치가 있는 블로그인가? 이대로 점점 나도 조차도 외면하게 되지는 않을까?


수많은 질문이 이어지지만, 그래도 도달하는 결론은 떼어내는 것이었다. 다만 그 시기가 내가 예상했던 것보다 빨랐을 뿐이었다.


다음에 대한 불만이 많긴하지만 사실상 다음에 대한 불만과 항의의 뜻은 아니다. 그저 내 블로그 안에서 내 자신을 잃어버리고 방황하는 나를 발견했기 때문이었다. 글이 제대로 쓰여지지 않았고, 더불어 중심을 못잡고 이리저리 헤매이고 있는 나를 부여잡기 위한 행동일 뿐이다.



대신 내가 쓰던 다음 아이디를 통한 다음뷰는 몇달 전 시작한 팀블로그에 넘겼다. 내 블로그보다는 그쪽이 훨씬 더 잘 활용할 수 있을 것 같았고, 또 필요했다. 새로 아이디를 만들어서 해도 되는 문제였지만 그렇게 하면 언제까지나 미련을 못버릴 것만 같았다.


미련을 버리자. 그리고 새롭가 나아가보자. 뭔가 다른 길이 있을 것이란 믿음으로 그렇게 걸어가보자.


그래도 괜히 뒤를 바라보게 되는 건 어쩔수 없나보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