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47
Total
886,921
관리 메뉴

작은outsider의 생각누리

명분과 실리 모두 잃어버린 한겨레 본문

잡담 및 답변/시사잡담

명분과 실리 모두 잃어버린 한겨레

무량수won 2017.08.26 18:51

명분과 실리 모두 잃어버린 한겨레



아래는 한겨레신문 링크

> 한겨레의 알림 <

> 한겨레의 알림2 <



'여사'란 단어는 어떤 의미인가? 사실 어떤 여성을 '여사'라 부르든 '씨'로 부르든 대중에겐 큰 의미는 없다. 지금(2017년)의 대한민국에서 '여사'의 높임말의 의미는 한국에서 쓰이는 프랑스어의 '마담'처럼 퇴색된지 좀 되었으니 말이다. 다른 상황이었다면, 한겨레가 영부인에 대한 호칭을 뭐라하든 크게 문제 될 건 아니었다. 그런데 누리꾼들이 수 많은 사례를 들어 반박했던 것에서 들어나듯, 한겨레는 스스로 반박할 실수를 수 없이 생산했다. 이미 이런 단순한 문장의 논리부터 밀려버려 대중의 호응을 얻기는 힘들었다.


'여사'란 단어로 투닥거린 이 싸움은 정말 호칭 때문일까? 아니다. 앞서 말한 것처럼 '여사'란 호칭은 크게 문제 될 것이 없었다. 이 싸움에서 한겨레가 대중의 호응을 얻지 못한 건, 이번 대선에서 균형감을 잃었던 것이 크다. 특정 정당에 대한 굉장히 호의적인 태도는 기존의 독자들 조차 갸우뚱하게 만들었다. 그래서 어쩌면 별거 아닐 '여사'논쟁이 독자와 한겨레란 언론사 사이의 자존심 싸움으로 성향이 바뀐 것이다.



언론들의 편파보도 문제는 한겨레만의 문제는 아니었다. 많은 사람들이 흔히 환호하는 손석희의 JTBC도 이 문제에서 자유로울 수 없으며, 한겨레와 같이 세트로 묶여 욕을 먹는 오마이뉴스와 경향도 많이 기울어진 보도를 여과없이 보냈다. 대중이 언론들의 편향적인 사랑에 분노하고 있을 때, 이들과 관련있는 수 많은 '지식인'입네 하는 인사들이 언론사들을 옹호하고 나섰더랬다. 대중의 분노지점을 알지못하는 언론사와 '지식인'들은 결국 대중으로부터 비난을 엄청 들어야 했다.


이 언론들과 '진보 지식인 계층'들의 연합(?)은 수 많은 대중들의 반발을 불러왔다. 한겨레는 그동안 진보적 언론의 대명사로 통용되어 왔었기에, 맨 앞에서 여론의 질타를 받을 수 밖에 없었다. 그래서 꽤 많은 구독자들이 온라인을 통해서 한겨레를 비롯한 진보언론들과 절독을 밝혔다. 물론 나는 정확한 절독에 대한 수치를 알 수는 없다. 인터넷에서 누리꾼들 스스로 인증하는 절독에 대한 표현을 참고 할 뿐이다.


다만 한겨레가 '알림'란을 통해 8월25일자에 이 '여사'란 글자에 대한 대중과의 자존심 싸움에서 패배 했음을 인정함을 알림으로써 이 논쟁을 통해 충성스런 구독자가 많이 빠져나갔음을 추측하고 있다.



30여년이 넘는 세월이다. 한겨레가 진보언론의 대표로서 사람들의 사랑을 받았던 세월 말이다. 한겨레는 진보언론에 대한 존재를 요구하는 사람들의 사랑 덕분에 세대에서 세대를 걸쳐 권유되어 온 언론이었다. 한때 한겨레의 주간지 한겨레21은 좋은 글이 많다는 이유로 글을 써보고 싶은 이들이나 논술 준비하는 고등학생들에게 권장되기도 했었다.


하지만 지금은 상황이 달라졌다. 한겨레는 이번 '여사'논쟁을 통해 혹은 '여사'논쟁으로 대중과 진보언론 사이의 자존심 싸움의 불이 옮겨붙는 과정 속에서 독자들을 향해 날을 세웠다. 이런 태도는 결국 진보언론의 미래의 구독자를 상당수를 잃게 만들었고, 진보언론이란 타이틀도 대중들의 입에서도 사라지게 만들었다.


결국 명분과 실리 모두를 잃어버린 것이다. 한겨레는 이쯤에서 생각해봐야 한다. 누구를 위한 싸움이었고, 왜 이 싸움이 시작되었으며, 대중들이 한겨레에게 무엇을 원하는지 말이다. 한겨레가 이 싸움의 본질을 이해하고 반성한다면, 진보적인 대중이 왜 한겨레는 싫어하게 되었는지에 대한 이유부터 찾아야 한다. 또한 미래 세대들이 한겨레를 거부하게 된 이유도 고민해야 된다. 그런 고민을 취재를 통해 지면에 녹여내 독자들과 소통을 해야 한다.



내 생각엔 아마도 이 고집스럽고 자존심 강한 '지식인'들은 내가 앞서 말한 행위 따윈 하지 않을 것이다. 그렇게 고민하고 소통할 집단이었다면, 애초에 독자들과 이런 기괴한 싸움 따윈 하지 않았을 테니 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2 Comments
  • 프로필사진 .. 2017.09.01 00:31 신고 대중에겐 여사라 부르든 씨라 부르든 큰 의미가 없다구요? 한겨레가 싸우다 져서 호칭변경하게 만든 게 대중 아닌가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yahiko.tistory.com BlogIcon 무량수won 2017.09.03 23:09 신고 애초에 한겨레는 대통령의 부인을 '씨'를 붙였다고 합니다. 문제는 이들이 '여사'를 붙인 경우가 종종 나와서 대중들에게 되도 않는 변명으로 받아 들여졌지요. 한겨레가 창간된 것이 1980년대 쯤이니 벌써 30년도 넘은 것이겠네요.

    그와중에 이 '여사'와 '씨'를 써야 되는지와 말아야 하는 지를 가지고 논란이 된 것을 본적이 있으신지요? 제가 모든 것을 기억하진 못하지만 이 호칭가지고 논란이 되었던 적은 없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같은 당 출신인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에도 그랬고, 김대중 전 대통령 시절에도 이에 대한 논란은 없었답니다.

    대중에게 이 호칭이 정말 이 자존심 싸움의 핵심이었다면, 그 시절에 논란이 되었어야 했어요. 특히나 그 시절엔 높임법과 호칭에 대해 더 민감했다는 것을 감안한다면 더욱 더 그렇지요. 그런데 유난히 이번 대통령 선거 후에 논란이 되고 있지요.

    왜 그런 것일까요? 사실 이 싸움의 근본 원인은 호칭 자체가 아니라 한겨레를 비롯한 소위 '진보언론'이라 불리던 언론들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보였던 태도 탓이 컸어요. 단순히 태도 문제가 아니라 그 태도가 '공정한 보도'란 것을 무너뜨리고 있었답니다.

    단순히 지지자로서 답답함도 있었겠지요. 그런데 문제들이 단순히 지지자를 열받게 하는 정도가 아니었어요. 이미 제시된 수치를 그래프화 하면서 특정 후보를 유리하게 돋보이게 하는 행위 부터 시작해서 제목 장난질 등 꽤 많은 사례들이 나타났지요. 그 점에서 대중들이 화가 나 있던 상태였고, 영부인에 대한 호칭 문제로 옮아 갔다고 봐야 된다고 생각해요. 사람들도 그 문제에서 확장된 문제였기에 그 오랜 시간 구독했던 충성스런 구독자들 까지도 인터넷에 절독 인증을 했던 것이구요.

    그런 점에서 한겨레의 사과는 대중들의 마음을 돌리기엔 많이 부족한 상황이죠. 마음이 떠난 독자를 잡으려면 철저한 자기 반성과 성찰부터 시작해야 된다는 의미에서 나름의 방안을 마지막 문단에 담아 둔 것이랍니다.

    뭐... 제가 이렇게 확고하게 생각한다고 해도 제가 말하는 것이 꼭 다 옳지만은 않아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