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179
Total
949,044
관리 메뉴

작은outsider의 생각누리

미안 다음뷰! 나는 너를 사랑하지 않는다 본문

문화 컨텐츠 연구/블로그란

미안 다음뷰! 나는 너를 사랑하지 않는다

무량수won 2011.07.13 20:18


언제부터였을까?

아마 애초에 다음뷰의 인기글은 무시하고 지냈던 것 같다. 반면 마이뷰는 가장 많이 사용하는 서비스다. 블로그를 사용하기 시작하던 시기에 이런 저런 메타블로그를 쓰다가 처음에는 믹시에서 자리를 잡았다. 나에게 있어서 굉장히 간단했고 많은 블로거가 있었고 새로운 블로거를 만나면 기쁜 공간이었다.


반면 다음뷰는 그냥 다음 메인에 걸린 글 몇개만 읽을 만한 공간일 뿐이었다. 절대 블로깅에 있어서 핵심 메타블로그는 아니었다. 그리고 믹시의 관리 소홀로 무너지자 나는 다른 선택이 없었다. 올블로그는 올리뷰로 바뀌어가고만 있었고, 에전에 말한적이 있지만 블로그 코리아는 왠지 그들만의 냄새가 강했기 때문이다.


남은 것은 다음뷰. 특히 마이뷰는 꽤 유용했다. 나에게 있어서 쓸데 없는 인기글이 눈에 띄지 않아서 좋았기 때문이다. 내가 직접 선택한 블로거들이라 꼭 모든 글을 읽지는 않아도 직접 돌아다니면 찾는 것보다는 훨씬 효율이 좋았다. 다음뷰를 클릭하는 이유는 마이뷰를 들어가기 위함이었고, 나는 거의 모든 글을 마이뷰를 통해서만 봤다.

마이뷰만 보게 되어서 좋은 점은 앞서 말했고, 나쁜 점은 자꾸 새로운 블로거들을 찾아보기 힘들어졌다는 것이다. 잡담이라도 진심이 담겨서 볼만한 잡담을 보기가 어려워 졌다는 것이다. 그리고 SNS의 등장과 함께 뭔가를 던져주는 잡담들은 블로그 세상에서 점점 자취를 감추기 시작한다.

새로운 블로거를 찾아보기 힘들다보니 나 스스로도 좁은 시야로 좁은 세상만 바라보는 것 같았다. 또한 좁게 보이기도 했다. 그래서 가끔 새로운 괜찮은 블로거가 있나 살펴보면, 하루 종일 클릭을 하고 다녀도 한명의 블로거 찾기가 어려웠다. 아마 그 때였을 지도 모르겠다. 혼자서 괜찮은 메타블로그에 대한 생각을 정리하기 시작했던 것이. 물론 아직도 구체적인 무엇이 나오진 않았다. 당장 목구멍이 포도청인지라 돈을 벌러 나가야 했고, 지금은 그 때문에 제대로된 포스팅(?)을 못하고 있다.

항상 그렇지만 회사들은 100을 해 놓으면 110이 될 수 있을거라며 채찍질을 한다. 그럼 돈이나 좀 많이 주던가. ㅡㅡ;;; 대기업에 다니지 않는 노동자의 비애다. 대기업은 돈이라도 많이 받지... 작은 회사는 그런것도 없다. ㅜㅜ



뭐 여하튼.

그렇게 이용하던 다음뷰는 시간이 지날수록 엉망진창이 되어가고 있다. 연예 문화쪽만 보는 사람들은 모르는 사실이겠지만 비인기 메뉴의 경우 다음에서 서비스하는 것들로 채워지기 일쑤고, 가끔은 인터넷 신문사들도 한자리 떡 차지하고 앉아있다. 그렇다고 사람들이 그들에게 추천의 버튼을 누르고 가느냐? 그것도 아니다. 그냥 자리만 차지하고 있게 된다. ㅡㅡ;;;


다음뷰는 사실상 메타블로그로서의 기능을 잃었다. 아니 이미 그런 것 따위는 가지고 있지 않았던 것 같기도 하다. 그래서 요즘은 그냥 티스토리 메인으로 간다. 최소한 거기는 인기글이란 것 따위가 없어서 누군가의 솔직한 이야기를 보기 쉽다. 그렇다고 인기 블로거들에게 솔직함이 사라졌다는 것이 아니다. 뭐랄까? 정형화 되지 않은 자유가 느껴지지 않는 다고 할까? 유명 블로거들의 대다수 글은 좀 답답한 경향이 있다.


잘 관리가 되었다면, 블로거들의 만남의 장이되고 블로거들을 위한 서비스가 될 수 있었는데, 그냥 그렇게 만날 가쉽거리만 떠들고 있는 모습에 왠지 측은해졌다. 또 그럴 수 밖에 없는 그들의 외침에 측은해졌다.

백날 측은하게 생겨봐야 그들은 나보다 돈을 많이 버는 사람들인데도 말이다. ㅡㅡ;;;

에잇!! 진짜 답답하다.
17 Comments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zipi.me BlogIcon zipi 2011.07.13 20:38 신고 다음뷰..
    너무 많이 생겨서 이제 좋은 글 찾기가 힘들어요.
    이웃 많으신 분들이 서로 추천하거나 해서 베스트 많이 올라가기도 하더군요.

    그런데 +1 달었군요 ㅋㅋ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yahiko.tistory.com BlogIcon 무량수won 2011.07.13 20:39 신고 네 소심하게 아래에 살짝이요. 사실은 어떻게 배치해야하는지 몰라서 이렇게 된것이지만요. ㅋㅋㅋ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zipi.me BlogIcon zipi 2011.07.13 20:46 신고 저 위에 요즘,트위터, 페부구 옆에 붙이면 좋겠지만.. 저건 플러그인이죠?...
    연구가 필요할 것 같네요 ㅎㅎ. 저 위에랑 녹아 들면 좋을텐데.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yahiko.tistory.com BlogIcon 무량수won 2011.07.13 20:55 신고 네... 플러그인인지라 애석하게도. ㅜㅜ 구글플러스가 계속 화젯거리가 되면 조만간에 하나 나오지 않을까요? ^^;; 요즘 이것 저것 따라가기 바쁜 다음이니까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zipi.me BlogIcon zipi 2011.07.13 20:56 신고 페북은 친구가 없어서 거의 못하고.
    트위터는 광고로 도배되어 있는 실정이고.

    인맥은 이제 구플로 해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꼭 필요한 사람들만 추가하는 것이 ㅎ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yahiko.tistory.com BlogIcon 무량수won 2011.07.13 20:58 신고 네 그래서 일부러 블로그하는 분들로 받아서 블로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려고 했는데.... 아시다싶이 거의 개점 휴업 상태에요. ㅋㅋㅋ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zipi.me BlogIcon zipi 2011.07.13 20:59 신고 전.. 눈팅이에요 ㅎㅎㅎ.
    글 올라오면 가끔 댓글 달구 ㅎ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opsy.tistory.com BlogIcon 즈라더 2011.07.13 21:32 신고 만화 <의룡>에서 보면, 교수회의 장면이 몹시 그로테스크하게 그려져있죠.
    그 교수회의의 교수들간의 유착관계가 왠지 다음뷰 50위 이상의 블로거들 사이에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습니다. ㄷㄷ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yahiko.tistory.com BlogIcon 무량수won 2011.07.13 21:50 신고 아핫! 그럴지도. ㅡㅡ;;; 그들이 의도했건 의도하지 않았건 말이지요.

    사실 좀 끼리끼리가 된 점이 없지 않아 있습니다. 첫번째 이유는 이웃놀이에 의해서 정추천으로 뭉쳐진 것이 크지요. 둘째는 오래된 블로거들이 많이 사라져서 어쩌다보니 그들끼리 남은 것이지요. 어짜피 새로 시작하는 사람들은 얼마 하지 않다가 사라지니 그냥 계속 남는 사람들과만 친하게 지내겠다는 인식에서 불거졌지요.

    이웃이라고 하면서 인사만 달랑 남기고 가는 댓글에 대해서 몇번 비판을 했었지만 그분들은 그것을 "정"이라고 합니다.

    뭐 그 "정"이 나쁜 것은 아닌데 자꾸 안쪽으로만 팔을 굽히게 한다고 할까? 그런 효과가 좀 강해지지요.

    그놈의 "정"때문에 한국에 부정부패가 많은 이유도 있구요.

    그나저나 의룡이란 만화 한번 봐야겠네요. 제목은 여러번 들어봤는데 한번도 본적은 없다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opsy.tistory.com BlogIcon 즈라더 2011.07.13 22:06 신고 의룡 꼭 보세요. 본좌입니다. +_+

    '정' 이랍시고, 인사만 달랑 남기고 가는 거..
    좀 그렇습니다.

    저는 처음보는 블로거에게도 글을 읽고 소감을 남기거나
    동감한다는 글을 자세하게 남기려고 노력하는데,
    그 블로거는 제 블로그에 와서 '잘 봤습니다' 하고 가는 게
    참 난감하더군요. 리플 안 남겨도 뭐라고 안 하는데 말이에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yahiko.tistory.com BlogIcon 무량수won 2011.07.13 22:22 신고 그렇죠. 봤다고 하는데, 뭐라 할 수도 없고. 매번 와서 인사만 달랑 남기는건 참 뭔가 아니다 싶기도하고...

    예전에 그런 '정'겨운 행위에 대해서 비판을 많이 했더니만 그 '정'겨운 이웃은 없어지더군요. ㅋㅋㅋ 대신 저만큼이나 요상한 성격의 팬분들이 몇분 계시다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lovebear.tistory.com BlogIcon 곰사랑 2011.07.13 23:13 신고 다음뷰 베스트가는게

    하늘에별따기같아요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yahiko.tistory.com BlogIcon 무량수won 2011.07.14 20:13 신고 아! 그러고 보니 저도 다음뷰 베스트글로 안뽑힌지 꽤 되는군요. 최근에 하나 있던가ㅡㅡ??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anywander.tistory.com BlogIcon 완더 2011.07.14 12:01 신고 블로그를 이제 시작하는 단계인데 , 한가지 배우고 가는것 같습니다.
    참고하게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yahiko.tistory.com BlogIcon 무량수won 2011.07.14 20:14 신고 넵 ^^;; 좋은 참고가 되면 좋겠군요. 뭐 그렇다고 해도 제 말이 모두 정답은 아니니 꼭 한번씩 의심을 해주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lmpeter.tistory.com BlogIcon 아이엠피터 2011.07.17 11:41 신고 무량수won님의 댓글에 답글을 여기에 남깁니다. 제가 천명이하의 블로그를 무시하는 일은 절대로 없습니다. 그러나 이런 분들이 있습니다. 저는 블로그 방문자가 너무 없어요. 제 글을 왜 남이 읽지 않을까요? 라고 하시는 분들..즉 말만 하시고 전혀 노력하지 않으시는 분들을 지칭하는 말입니다. 자신의 글을 한 명이라도 열심히 그리고 소중하게 읽는 것을 감사히 여기며 글을 쓰시는 분이 계신가하면, 자신은 아무런 노력도 안하고, 그저 방문자수가 적다고 말만하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저는 천명 정도의 방문자는 조그만 노력하면 (제목짓기나 태그) 충분히 넘을 수 있다고 보면서, 블로거들이 자신의 글을 더 많은 사람들에게 읽히기 위한 노력도 어느 정도는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요점은 두가지입니다. 노력도 안하고 징징대는 블로거가 싫다는 이야기와 좋은 글을 더 많은 사람들이 읽을 수 있도록 조금은
    노력하는 것이 좋다라는 뜻입니다. 천명이하 방문자 블로그를 무시하는 일은 절대 아니었답니다.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yahiko.tistory.com BlogIcon 무량수won 2011.07.17 22:46 신고 네 그런 의도가 아니었다는 것은 알지만 조금 서운하더라구요. 한참 많은 사람이 들어올 때도 평균 500명 밖에 안되던 블로거였던지라. ㅡㅡ;;;

    약간의 자격지심 같은 것도 있었구요.
댓글쓰기 폼